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한도전' 정형돈 방송 사고에 소시 써니 "어쩜 그리 뚝뚝…" 일침

최종수정 2014.10.05 14:19 기사입력 2014.10.05 14:19

댓글쓰기

소녀시대 멤버 써니가 정형돈의 방송 실수를 지적했다.[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처]

소녀시대 멤버 써니가 정형돈의 방송 실수를 지적했다.[사진=MBC '무한도전' 방송 캡처]


'무한도전' 정형돈 방송 사고에 소시 써니 "어쩜 그리 뚝뚝…" 일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개그맨 정형돈이 그룹 소녀시대 멤버 써니에게 핀잔을 들었다.
4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라디오스타' 마지막 이야기로 꾸며져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배철수의 음악캠프' 일일 DJ를 맡은 정형돈은 다음 노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실수로 정지버튼을 눌렀다. 생방송 도중 노래가 끊기는 방송사고가 난 것.

갑작스런 방송 사고에 써니는 "말 한 마디 한 마디가 그렇게 뚝뚝 끊길 수가 있냐"고 하자 정형돈은 "그게 호흡이다. 써니 씨는 콘솔 안 하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써니는 "오빠처럼 방송사고 날까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정형돈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무한도전 정형돈, 당황했나보다" "무한도전 정형돈, 써니가 할 말 다하네" "무한도전 정형돈, 머쓱할 듯"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