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고인 조사 나선 김현 "국민, 유가족, 대리기사님께 사과드린다"

최종수정 2014.09.24 07:38 기사입력 2014.09.23 22: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23일 대리기사 폭행사건으로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한 김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참고인 조사에 임하며'라는 입장을 통해 "국민과 유가족, (피해자인) 대리기사님께 사과말씀을 드린다" 고 밝혔다.

김 의원은 성명을 통해 "세월호 참사 이후 상임위, 당내 특위, 국정조사특위를 통해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유가족의 답답한 심정에 함께하고자 부족하나마 최선을 다하려 노력해 왔다"며 "하지만 이번 불상사를 막지 못한 점에 대해 가슴아프게 생각하며 이번 사건으로 인해 유가족들이 더 상처받지 않기를 간절히 바랄 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철저한 조사와 수사를 위해 성실하게 참고인 조사에 임하겠다"면서도 "더 낮은 자세로 겸손하고 신중하게 활동하겠다"고 전했다.

다만 김 의원은 "반말 등을 했다거나, 직분을 활용해 수사에 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점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전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