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대철, '스타제국' 비판 문준영에 일침 "칼 뽑았으면 죽을 각오로…"

최종수정 2014.09.23 10:40 기사입력 2014.09.23 10:40

댓글쓰기

기타리스트 신대철

기타리스트 신대철

썝蹂몃낫湲 븘씠肄

신대철, 문준영 '스타제국 비판' 중단에 일침 "칼 뽑았으면 죽을각오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록밴드 '시나위' 리더인 신대철이 '제국의 아이들' 멤버 문준영의 '스타제국 비판' 중단 사태에 대해 일침을 가해 화제다.
신대철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글은 중립적인 입장에서 썼다. 가수 아이돌 등의 연예인 계약서는 보통 동업자 계약서를 빙자한 불평등 계약서"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기획사는 갑으로서 모든 비용을 투자하고 연예인은 을로서 본인의 재능을 제공하는 식이다. 갑은 권리를 강조하고 을은 의무를 강조한다. 상대적으로 갑의 의무는 미약하고 을의 권리는 모호하게 기술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이돌의 주 수익원은 행사와 CF. 만약 연기도 잘해서 드라마에 나온다면 짭짤한 수익이 생길 수도 있다"며 "그러나 순위프로 예능을 미친 듯이 나가야 한다. 살인적인 스케줄은 필수"라고 언급했다.
또한 "이렇게 말하면 내가 회사의 입장을 두둔하는 것처럼 들리겠지만 구멍은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며 "칼을 뽑았으면 죽을 각오로 싸워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하루 만에 화해하는 것은 다른 말로 기권이라고 하는 것이다. 본인은 아직 젊어서 감정에 더 치우칠 것이고 상대는 노련하고 이 정도 구슬릴 노하우는 넘쳐난다"라며 일침을 가했다.

앞서 지난 21일 '제국의 아이들' 문준영은 "피 같은 돈 다 어디로 갔습니까?"라며 소속사 스타제국 신주학 대표를 비난하는 트윗을 게재해 넷 상에서 뜨거운 논란이 된 바 있다.

한편 스타제국 측은 22일 "신 대표가 밤새 대화를 통해 문준영 군과 허심탄회하게 얘기 나눈 결과, 원만히 모든 갈등을 해소할 수 있었다"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신대철 문준영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신대철 문준영, 사건이 너무 싱겁게 끝났어" "신대철 문준영, 구슬렸겠지" "신대철 문준영, 문준영은 젊은 놈이 뭐 이리 줏대가 없어?"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