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면제 먹여 친조카와 처형, 이웃 등 성폭행한 30대 '기가막혀'

최종수정 2014.09.22 16:01 기사입력 2014.09.22 16:01

댓글쓰기

수면제 먹여 처형, 조카 및 이웃 등 성폭행한 30대 남성

수면제 먹여 처형, 조카 및 이웃 등 성폭행한 30대 남성



수면제 탄 커피 먹여 친조카와 처형, 이웃 등 성폭행한 30대 징역 12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처형과 조카, 이웃에게 수면제를 먹여 성폭행하고 알몸사진을 유출하겠다고 협박해 수천만원의 금품을 뜯어낸 30대 남성에게 징역 12년이 선고됐다.

22일 수원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오상용)는 친족관계에 의한 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권모(39)씨에게 징역 12년과 신상정보 공개, 고지 7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7년,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80시간 이수를 각각 명령했다.

권씨는 2009년부터 최근까지 집에 놀러온 첫째 처형(51)과 둘째 처형(46), 둘째 처형의 딸(22)과 이웃 2명 등 5명에게 수면제를 탄 커피를 마시게 하고 수차례에 걸쳐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권씨는 이 과정을 휴대전화로 촬영한 후 인터넷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첫째 처형과 둘째 처형에게 각각 2500만원과 1500만원을 뜯어낸 혐의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잘못을 뉘우치고 있지만 범행 수법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하고 피해자들이 상당한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겪어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고작 12년이라니" "엄마와 딸 고통 어떡하냐" "더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