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구, 한전부지 복합문화시설 개발 적극 지원

최종수정 2014.09.21 10:29 기사입력 2014.09.21 10:23

댓글쓰기

삼성동 한전부지 새 주인 현대차그룹 환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지난 18일 삼성동 한전부지 공모 결과 현대차그룹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된데 대해 적극 환영하는 뜻을 밝혔다.

강남구는 이같은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고 이 일대 개발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21일 밝혔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신연희 강남구청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삼성동 한전부지의 새 주인이 될 현대차그룹은 당초 한전 측이 제시한 감정가 3조3346억 원의 3배가 넘는 10조5500억 원을 제시,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현대차그룹은 제2의 도약을 위해 100년 이상 미래를 내다보고 내린 결정이라며 이 일대에 독일 폴크스바겐의 본사 아우토슈타트 같은 글로벌 자동차 복합문화공간인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를 건립, 업무시설과 함께 호텔, 컨벤션센터, 자동차 테마파크, 백화점, 한류 체험공간 및 공연장 등을 조성하겠다는 포부를 발표한 바 있다.

물론 현대차그룹의 이 같은 계획을 인근 주민들도 환영하는 분위기다.
지난 민선 5기부터 한전부지 일대 복합개발사업을 전국 최우수 목표사업으로 따로 관리하며 중점 추진해오던 강남구는 이 지역에 국제도시 강남에 걸맞게 국제업무시설 및 전시·컨벤션센터, 관광숙박시설 등을 설치, 한류 중심지인 지역 특성을 반영한 복합문화시설(대규모 공연장 및 한류체험관 등) 도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강남구는 앞으로 한전부지 일대를 국제업무 및 MICE 핵심 공간으로 조성, 세계적인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며 현대차그룹, 서울시와 적극 협의해 가장 발전적인 방향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전부지의 새 주인이 된 현대차그룹을 적극 환영하고 세계 최고의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를 조성하는데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