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주서 세월호 時 문학상 수상… "구명조끼는 망각의 바다에 부유했다"

최종수정 2014.09.18 15:18 기사입력 2014.09.18 15:14

댓글쓰기

호주서 세월호 時 문학상 수상… "구명조끼는 망각의 바다에 부유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선원들은 안전을 위해 대피했다/ 구조대가 올 거야/ 그들은 우리에게 말했다/ 우리는 쥘 수 있는 무엇이든 움켜잡았다: 밧줄, 손잡이, 창문, 벽, 친구들/ 주황색 구명조끼/ 손이 미끄러지고/ 우리는 우리들의 목소리에 매달렸다: 모두의 목소리는 멈췄다. 절규를 위해/ 우리의 구명조끼는 망각의 바다에 부유했다."

호주 동포 중학생이 세월호 참사를 그린 'The Lost Children of Korea'(한국의 잃어버린 아이들) 영시(英詩) 중 한 부분이다.
시드니 북부의 명문 사립학교 핌블레이디스칼리지(PLC) 9학년에 재학하는 박동영(로런) 양은 연례행사인 '2014년 모스만 청년 문학상'에 응모해, 중학생 시 부문 최우수상에 뽑혔다.

모스만시가 주최하는 이 문학상은 올해 22회째를 맞았으며, 총 353명이 출품했다.

그는 CNN방송을 통해 세월호 참사 소식을 들은 뒤 "많은 학생들이 꽃다운 생명을 잃었는데도 호주인들이 몰라주고 가슴 아파하는 친구들도 없어 이를 알릴 생각에 시를 썼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또래 아이들이 단원고 학생들에게 전할 애도와 희망의 메시지를 받는 일을 주도하기도 해 더욱 감동을 주고 있다. 시드니 소재 14개 고교에서 받은 메시지를 모은 책자는 지난 6월 13일 시드니총영사관에 전달됐다.

이 소식을 들은 네티즌들은 "호주 중학생 세월호 영시, 어른보다 낫다" "호주 중학생 세월호 영시, 왜 이렇게 눈물나지" "호주 중학생 세월호 영시, 어린 학생이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