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지원 자리, KBS에서 제일 더러워…육중완 집 같이 생겼다"

최종수정 2014.09.18 07:27 기사입력 2014.09.18 07:27

댓글쓰기

정지원 [사진=KBS 캡처]

정지원 [사진=KBS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지원 자리 KBS에서 제일 더러워…육중완 집 같이 생겼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정지원 아나운서의 인간적인(?) 면모가 공개됐다.
조우종 아나운서가 17일 방송된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서 정지원의 인간적인(?) 모습을 폭로했다.

이날 MC 이경규는 "KBS 아나운서 중 정지원의 자리가 가장 더럽다는 말이 있다"고 언급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에 조우종은 "정지원의 자리는 한 눈에 찾을 수 있다. 육중완 씨 집 같이 생겼다"고 말문을 열어 정지원을 당황케 했다.
이어 조우종은 "책상에 본인이 시구한 사진이 있다. 그게 그렇게 자랑스럽나보다. 그것만 제자리에 있고 나머지는 난장판이다. 커피도 쏟아져 있고 먹던 떡도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정지원 조우종, 생긴 거랑 다르게 더럽다니" "정지원 조우종, 엄청 깨끗할 것 같은데" "정지원 조우종, 의외네" "정지원 조우종, 정지원 아나 예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