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병대 수류탄 폭발, 숨진 훈련병 1계급 특진…軍측 입장은?

최종수정 2014.09.18 06:52 기사입력 2014.09.18 06:52

댓글쓰기

해병대 수류탄 폭발 사고 [사진=YTN 방송 캡쳐]

해병대 수류탄 폭발 사고 [사진=YTN 방송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해병대 수류탄 폭발, 숨진 훈련병 1계급 특진…軍측 입장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해병대 수류탄 폭발 사고로 숨진 훈련병이 일계급 특진됐다.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 해병대 교육훈련단의 수류탄 투척 훈련장에서 16일 오전 10시 20분 경 박 모(19) 훈련병이 들고 있던 수류탄이 폭발했다.

이 사고로 박 훈련병이 오른쪽 손목이 절단되는 중상을 입고 근처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결국 세상을 떠났다.

또한 박 훈련병 근처에 있던 26살 황 모 교관과 또 다른 19살 박 모 훈련병등 2명이 수류탄 파편에 맞아 부상당했다.
해병대 교육훈련단은 오는 18일 오전 9시 유족과 군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이번 폭발사고로 숨진 박 훈련병의 영결식을 교육훈련단장(葬)으로 치른 후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훈련병이 이등병 신분임을 감안해 일병으로 일계급 특진을 추서했다.

해병대는 현재 수류탄 조작실수 또는 불량품 등의 폭발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정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해병대 관계자는 "어려움이 있지만 모든 역량을 동원해 반드시 원인을 규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해병대 수류탄 폭발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해병대 수류탄 폭발, 정말 안타까운 소식" "해병대 수류탄 폭발, 가슴이 아리네" "해병대 수류탄 폭발, 원인 빨리 밝히길"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