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장현 광주시장, 동구 순방…민선6기 시정방향 설명

최종수정 2014.09.15 19:35 기사입력 2014.09.15 19:35

댓글쓰기

윤장현 광주시장이 15일 자치구 순방 첫 일정으로 동구청을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윤장현 광주시장이 15일 자치구 순방 첫 일정으로 동구청을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수영대회 선수촌, 대회 차질없는 건설이 대원칙”
"오픈테이블 방식 ‘원탁토론’ 통해 15건 정책제안 받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윤장현 광주시장은 15일 오후 동구청을 찾아 노희용 동구청장으로부터 구정을 보고받은데 이어 주민과 소통하는 자리를 가졌다.
윤 시장은 구정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촌은 대회공정에 차질없이 건설하는 것이 대원칙”이라고 전제하고, “그리고 나서 다른 부분들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시장은 “하지만 어떤 경우도 시 일방적으로 결정하지 않고 다양한 토론 등을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물어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기자실에 들러서 “재개발, 재건축 문제를 거론하기 이전에 여러 건립조건을 고려해 가능성이 많은 곳에 건립돼야 한다”며 원론적인 입장을 피력하고 “하계U대회 선수촌처럼 쉽지 않은 과정을 거쳐야 할 것 같다”라고 여러 상황을 고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윤 시장은 동구 소태동 동구문화센터에서 동구주민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민과 함께 하는 장현C의 현장토크’를 열고 주민들끼리 정책을 내놓고 논의해 선정하는 ‘오픈 테이블’ 방식의 토론을 통해 15건의 정책제안을 받았다.

주민들은 ▲문화전당 주변에 세계적 음식문화체험단지 조성 및 대형 주차장 설치 ▲무등산국립공원 입구 유흥업소 및 노후주택 정비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춤추는 삼각형’ 만들기 ▲제2빛고을노인건강타운의 동구 건립 등의 정책을 제안했다.

이에 윤 시장은 “피부에 와닿는 현실적 이야기들을 많이 들었다”면서 “정책의 실현을 위해 예산투입, 제도변경, 주민 마음 모으기 등 3가지 방안이 있을 수 있는데 함께 고민해 추진하자”고 말했다.

또 윤 시장은 “마음을 모으니 이런 좋은 제안들이 나왔다. 소중한 경험을 시작한 것이다”며 “앞으로도 자주 이런 자리를 갖자”고 말했다.

이번 자치구 순방과 시민과의 대화는 17일 남구, 23일 북구, 10월10일 서구, 10월13일 광산구로 이어진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