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왔다 장보리' 오연서, 양미경에게 다짐 "큰아버지 억울함 밝히겠다"

최종수정 2014.09.13 21:18 기사입력 2014.09.13 21:18

댓글쓰기

오연서 /MBC '왔다 장보리' 방송 캡처

오연서 /MBC '왔다 장보리' 방송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배우 오연서가 13일 오후 방송한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극본 김순옥, 연출 연출 백호민)에서 양미경에게 큰아버지의 한을 풀어줄 것을 다짐했다.

이날 장보리(오연서 분)는 울적한 마음에 옥수(양미경 분)를 찾아갔다. 장보리는 친엄마 인화(김혜옥 분)가 저지를 죄를 기억해냈기 때문.
인화는 옥수 남편이자 장보리의 큰아버지인 희봉(정원중 분) 죽음의 원인이었다. 앞서 장보리는 이 사실을 떠올리고 인화에게 "모든 죄를 고백하고 용서를 빌라"고 호소했다.

하지만 인화는 당시 이를 거부했다. 인화는 "넌 내 딸이니 내 편을 들어달라"며 "제발 너만 입을 다물어주면 된다"고 부탁했다.

장보리는 인화의 태도에 실망했다. 그는 옥수에게 "큰아버지의 억울한 죽음을 그냥 놔두지 않겠다"고 속내를 밝히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 과정에서 오연서의 표현력이 돋보였다. 그는 친모와 자신을 지켜준 옥수 사이에서 완벽히 어느쪽 편도 들지 못 하는 장보리의 심리를 사실적으로 그려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