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훈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박대통령에게 '연애' 발언…여·야 갈등 증폭

최종수정 2014.09.12 21:50 기사입력 2014.09.12 21:50

댓글쓰기

설훈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설훈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설훈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박대통령에게 '연애' 발언…여·야 갈등 증폭시켜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설훈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대통령 연애'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설훈 의원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정의화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국회의장·상임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과 관련해 "대통령이 연애했다는 말은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통령도 신이 아니라 인간이기 때문에 잘못할 수 있으니 잘못하고 있는 부분을 잘못하고 있다고 얘기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은 설훈 의원의 발언이 전해지자마자 위원장직 사퇴를 요구하며 국회 윤리위 제소를 검토하겠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오늘 국회의장·상임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대단히 유감스러운 발언이 나왔다"면서 "설훈 위원장이 '대통령이 연애했다는 얘기는 거짓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막말수준의 발언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언성을 높였다.

박 대변인은 "'대한민국 대통령 연애'라는 말이 시중에 떠돈다면 어떤 결과로 이어질 것인지 걱정된다"며" 새누리당은 설 위원장에 대해 국회 윤리위 제소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윤영석 원내대변인도 설훈 위원장의 발언을 "천인공노할 저질 막말 발언"이라고 비판하며 "즉각 사죄하고 상임위원장 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같은 여당의 비판에 설훈 의원은 박 대통령의 국정운영 스타일을 바꾸라는 충고를 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라고 해명하며 윤리위 제소 방안을 검토한다는 새누리당에 대해 "(대통령 연애 발언이)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얘기했다"며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