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동 산부인과서 신생아들 화상입어…"한 명은 4도 이상 화상"

최종수정 2014.09.12 16:54 기사입력 2014.09.12 16:53

댓글쓰기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없음. [사진출처=SBS]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없음. [사진출처=SBS]



안동 산부인과서 신생아들 화상입어…"한 명은 4도 이상 화상"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안동의 한 산부인과 병원에서 신생아 두 명을 전기 매트 위에 올려놓고 제대로 돌보지 않았다가 아이들이 중화상을 입는 사고가 일어나 논란이 일고 있다.

아이들은 현재 서울의 화상 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나 한 명은 4도 이상의 화상을 입어 생명까지 위태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경북 안동시보건소 등에 따르면 이모(29)씨는 지난 5일 오전 10시 47분께 안동의 A산부인과 병원에서 둘째 딸을 제왕절개로 출산, 가족들의 확인을 거친 뒤 체온 유지를 위해 신생아실 인큐베이터로 옮겨졌다.

하지만 이씨 부부는 다음날인 6일 오전 6시 45분께 A산부인과 병원으로부터 "아이가 청색증이나 패혈증 증상을 보이고 숨을 잘 쉬지 않아 큰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는 병원의 통보를 받았다.

이에 119구급차로 딸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한 이씨 부부는 "청색증이 아니라 등과 엉덩이 등에 중화상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화상 전문 병원으로 보내야 할 것 같다" 는 소견을 들었다.

뒤늦게 진상 규명에 나선 이씨 부부는 A산부인과에서 "신생아들의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인큐베이터 내에 전기 매트를 깔아두었는데 오작동한 것으로 보인다"는 말과 "같은 인큐베이터에 있던 또다른 신생아도 화상을 입었다"는 말을 들었다.

이에 이씨 부부는 "화상에 대해 100% 과실이 있음을 인정한다"는 요지의 각서를 받는 한편 병원의 해당 전기 매트도 확보했다.

이씨의 남편 안모(29)씨는 "A산부인과는 처음에는 아이가 화상을 입었다는 사실을 숨기다 큰 병원으로 옮기는 과정에 화상으로 드러나자 뒤늦게 이를 인정하는 등 사실을 숨기는데 급급했다"며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안동시 보건소측은 인큐베이터 안에 깔아둔 전기 매트가 오작동했거나 간호사 등이 이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