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막말공무원, 외부 연락 일체 끊어…잠적(?)

최종수정 2014.09.05 14:22 기사입력 2014.09.05 14:22

댓글쓰기

서울시의회 막말공무원이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시의회 막말공무원이 논란이 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막말공무원, 외부 연락 일체 끊어…"잠적?"

서울시의회가 '막말공무원' 박모 수석전문위원을 대기발령조치한 가운데, 그가 외부와의 연락을 일체 끊고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의회는 직원들을 상대로 폭언과 성희롱 발언을 일삼은 사실이 드러난 '서울시의회 막말공무원'인 행정자치위원회 소속 박 모 수석전문위원을 대기발령조치 했다고 4일 밝혔다.

같은날 한 매체에 따르면 행정자치전문위원실 박 모 수석전문위원은 여직원들에게 "XX년, 한번 줄래", "내 물건은 수도 꼭지 기능밖에 못한다" 등의 성희롱적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의회 방문자에게 줘야 하는 선물을 박 씨가 착복한 혐의도 받고 있다.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피해를 당한 직원들이 박씨의 횡포를 견디다 못해 부서를 자주 옮겼고, 2차 피해를 두려워해 정식으로 문제제기를 하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 씨는 휴가를 쓰려는 부하직원에게 "어떤 XX가 월요일 화요일 휴가 쓴다고 했어? 키도 작은놈이 똥배도 나오고 확 배를 갈라버려"라며 전 직원들 앞에서 모욕감을 준 것으로도 알려져 더 충격을 주고 있다.

현재 박모 위원은 외부와의 연락을 일체 끊고 잠적한 상태로 알려졌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서울시 막말공무원, 이런 쓰레기 같은 XX를 봤나" "서울시 막말공무원, 어떻게 저딴 사람이 공무원이야" "서울시 막말공무원, 수석위원이라며" "서울시 막말공무원, 상은 어떻게 탔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