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전거에 이름표 달아 분실 위험 줄어

최종수정 2014.09.05 07:39 기사입력 2014.09.05 07:25

댓글쓰기

중랑구, 자전거 분실 위험 줄이려 자전거 이름표 배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요즘 자전거를 자주 타고 다니는데 잃어버리지 않을까 걱정이었거든요. 이렇게 이름표를 부착하니깐 잃어버릴 염려가 없어 좋네요”

나진구 중랑구청장

나진구 중랑구청장

중랑구 상봉동에 거주하는 이미숙(가명)씨는 지난해부터 광진구에 위치한 직장을 자전거를 이용해 출퇴근을 하고 있다. 늘 자전거 분실의 위험이 있던 이씨는 자전거 이름표를 부착하면서 분실의 위험이 줄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중랑구(구청장 나진구)가 녹색교통수단인 자전거의 이용률이 높아지면서 함께 증가하고 있는 자전거 분실과 도난을 줄이기 위해 자전거 이름표를 배부하고 있어 구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규격 2×10cm 투명 스티커로 제작된 자전거 이름표는 자전거 프레임 어디에나 부착이 가능하며, 자전거 본연의 칼라를 변색시키지 않으면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스티커에 적을 수 있도록 돼 있다.

중랑구 신인숙 교통지도과장은 “자전거 이름표 부착으로 자전거에 대한 개인의 재산권을 보호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자전거 이름표는 중랑구청 교통지도과 또는 동 주민센터에서 무료로 배부 중에 있으니 학생 및 주민들의 많은 관심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