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갑신정변 주역 김옥균, '조선총잡이' 이준기와 손잡아…이들의 운명은?

최종수정 2014.08.29 07:37 기사입력 2014.08.29 07:37

댓글쓰기

이준기가 갑신정변의 주역 김옥균과 손을 잡고 정변을 도모했다.[사진=KBS 2TV '조선 총잡이' 방송 캡처]

이준기가 갑신정변의 주역 김옥균과 손을 잡고 정변을 도모했다.[사진=KBS 2TV '조선 총잡이'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갑신정변 주역 김옥균, '조선총잡이' 이준기와 손잡아…이들의 운명은?


'조선총잡이'의 이준기가 남상미를 구하기 위해 갑신정변에 동참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에서는 윤강(이준기 분)이 자신을 구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궁녀가 되는 것을 택한 수인(남상미 분)을 돕기 위해 김옥균(윤희석 분)과 개화파 선비들이 주도하는 모의에 참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옥균은 윤강에게 "수인 낭자를 데려오는 유일한 방법은 일을 성공시키는 것"이라며 정변에 동참할 것을 권유했다. 결국 윤강은 수인을 구하기 위해 김옥균 등이 주도한 갑신정변에 휘말리게 됐다.

김옥균은 정변에 앞서 힘의 부족함을 느끼고, 일본의 도움을 얻으려 했다. 이에 윤강은 "일본의 힘을 빌리면 안 된다. 그럴 경우 그들이 주인 행세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갑신정변은 지난 1884년(고종 21년) 김옥균 등 개화파가 일본의 힘을 빌려 주도한 정변으로, 3일 만에 수포로 돌아가며 개화파의 실패로 끝난 사건이다.

이에 윤강과 수인은 비극적인 결말을 맞을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갑신정변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갑신정변 조선총잡이, 여기서 끝나나" "갑신정변 조선총잡이, 김옥균도 고민이 많았겠네" "갑신정변 조선 총잡이, 휘말리지 말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