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공동체 시민회의’ 내달 말 출범

최종수정 2014.08.27 14:06 기사입력 2014.08.27 14:06

댓글쓰기

"참여위원 100인 공개모집 착수… 현장활동가 중심 구성"
"주요현안·미래 발전전략 등 논의… 합리적 대안 제시도"
"산하에 10여명 시민쓴소리청취위원회 별도 구성·운영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시장 윤장현)의 주요 현안과 미래 발전전략 등을 논의하고 대안을 제시하게 될 100인위원회가 ‘광주공동체 시민회의’란 이름으로 다음달 발족한다.
광주시는 시정에 지역민의 의견을 폭넓게 반영해야 한다는 민선6기 윤장현 시장의 시정철학을 뒷받침하기 위해 ‘광주공동체 시민회의’를 출범시키기로 하고 참여위원 모집 등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먼저 시는 시 홈페이지(누리집 www.gwangju.go.kr)에 공고문을 내고 ‘광주공동체 시민회의’에 참여할 위원 모집에 나섰다.

참여 자격은 결격사유가 없는 19세 이상 광주시민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본인 희망은 물론 타인 추천도 가능하다. 지원기간은 25일부터 9월5일까지 2주간이다.
시는 각 분야별로 전문성을 갖추고 현장 속에서 문제의식이 강한 분과별 10인~15인의 인사를 관련 실·국 추천과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확정하고 9월말 창립총회 후 공식 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시는 그동안 관련 전문가 8명으로 구성된 시민참여활성화 T/F를 구성해 두차례의 난상토론 끝에 100인시민위원회 명칭을 ‘광주공동체 시민회의’로 명명하고 ▲문화·관광·체육 ▲인권·복지 ▲여성·청(소)년 ▲도시·건설·교통(안전) ▲환경·녹지 ▲경제·투자 ▲자치·기획 등 7개 분과로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위원의 임기는 2년으로 하고 보다 많은 시민의 참여를 위해 가급적 연임을 제한하기로 했으며, 전체회의는 분기별로를 개최하고 7개 분과는 수시로 모임을 갖고 분야별 토론을 통한 현안에 대한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시민시장으로서 시민의 비판적 여론까지도 들어서 시정에 반영하고 해결하기 위해 ‘시민쓴소리청취위원회’를 ‘광주공동체시민회의’ 안에 소위원회로 편제·운영하며, 100인의 시민위원과는 별도로 10명 내외의 위원을 위촉해 활동할 계획이다.

‘광주공동체시민위원회’에서 토론할 의제는 시의 주요현안, 시 또는 위원·주민이 제안한 정책, 기타 개선이 필요한 시정시책 등을 운영위원회에서 선정해 분과위원회에 안건으로 상정하게 되며, 분과위에서 토론된 결과는 해당부서에 통보하여 정책의 전 과정(수립, 추진, 평가, 환류)에 반영하고 관리카드를 작성해 지속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광주공동체시민회의는 시민과 전문가, 공무원이 함께 참여하는 ‘협치적 자문기구’로, 시 현안에 대해 열정을 갖고 고민하는 현장활동가 중심으로 구성해 지금까지 있었던 어떠한 위원회보다 광주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