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도 14개 車에 4300억 과징금, 현대차는 빠져

최종수정 2014.08.27 08:22 기사입력 2014.08.27 08: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인도경쟁위원회(CCI)는 26일(현지시간) 자동차 제조업체 14개사에 대해 자동차 부품 공급에서 공정한 경쟁을 제한했다며 모두 254억루피(약 4300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인도 이코노믹타임스에 따르면 인도 타타자동차가 CCI가 부과한 과징금 중 절반이 넘는 134억루피를 맞았다. 일본 스즈키의 자회사인 마루티 스즈키에는 47억루피가 부과됐다.
인도 마힌드라&마힌드라가 29억루피, 미국 제너럴 모터스(GM) 8억5000만루피, 일본 혼다자동차가 7억8000만루피를 내게 됐다.

이밖에 독일 폴크스바겐과 BMW, 벤츠, 미국 포드, 피아트, 일본의 도요타와 닛산, 인도 힌두스탄 모터스, 스코다 오토 인디아에 과징금이 부과됐다. 과징금은 연평균 매출의 2% 수준으로 산정됐다고 이코노믹타임스는 전했다.

CCI는 이들 업체가 공인 대리점이 아닌 독립 부품 판매자에게 자동차 순정 부품을 공급하지 않음으로써 자유로운 경쟁을 제한, 그 결과 부품 가격이 높게 유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CCI는 17개사를 조사했고 현대자동차 인도법인도 여기 포함됐지만 과징금을 맞지는 않았다. 현대차 인도법인은 마드라스 고등법원으로부터 CCI 조사 중지명령을 받아냈다. 현대차는 부품 가격에 대한 불만이 혼다, 폴크스바겐, 피아트 등 3개 업체에 대해 제기됐는데 CCI가 조사를 임의로 확대했다고 주장했다.

부품 공급 제한에 대해 과징금을 부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업체들은 대부분 과징금 부과에 반발해 이의를 제기할 것이라고 이코노믹타임스는 내다봤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