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5수시가이드]서울여대, 학생부 성적 학년별 가중치 없이 반영

최종수정 2014.08.29 21:30 기사입력 2014.08.29 2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서울여자대학교는 2015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전체 모집인원의 58.7%인 1072명(정원내 977명, 정원외 95명)을 선발한다. 수시모집 원서접수는 1·2차 구분 없이 9월12~17일 진행된다. 전년도에 비해 전형명과 전형방법을 간소화했으며, 주요 전형으로는 일반학생전형(교과위주)에서 418명을, 학생부종합평가전형(비교과위주)에서 255명을, 논술우수자전형(논술위주)에서 150명을 선발한다.

수시 전형은 면접진행 여부에 따라 단계별전형과 일괄합산전형으로 나뉘며, 일괄합산전형은 일반학생전형, 논술우수자전형, 실기우수자전형이 있다. 그 외 학생부종합평가전형, 기독교지도자전형, 고른기회전형, 농어촌학생전형(정원외), 기회균등전형(정원외), 특성화고교졸업자전형(정원외)은 모두 단계별 전형이다. 일괄합산전형에는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있다.
교과 위주의 일반학생전형에서는 418명을 선발하며 학생부교과성적 70%, 서류종합평가 30%를 일괄 합산해 선발한다. 학교생활기록부 성적은 학년별 가중치 없이 반영하며, 서울여자대학교 입학관리팀 홈페이지의 성적산출 서비스를 활용하면 편리하게 계산해볼 수 있다.

논술 위주의 논술우수자전형은 논술 반영비율이 70%로 확대(전년도 50%)돼 전형의 특성을 높였다는 점이 특징이다. 논술 성적(70%)과 학생부교과성적(30%)을 일괄 합산해 선발하며, 논술고사는 통합교과형 문제로 고등학교 교과과정에 맞춰 사고력, 논리적 이해력 등을 측정할 수 있는 문항으로 진행된다. 90분 동안 제시문 분석형과 자료·도표 분석형 2개 문항을 풀게 된다.

비교과 위주의 학생부종합평가전형은 단계별 전형으로, 1단계에서 서류종합평가 100%로 3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에서 1단계 점수(60%)와 면접 점수(40%)를 합산해 총 255명을 선발한다. 최저학력기준은 없으며, 관심 분야에 대해 깊이 있는 탐색과 실천을 통해 공동체 가치를 실현할 잠재력 있는 학생을 선발하게 된다.
기독교지도자전형에서는 기독교학과 30명을 선발하며, 목회자추천서와 세례증명서 등을 추가로 제출해야 한다. 고른기회전형은 지원 자격이 확대돼 국가보훈대상자, 기회균등, 서해5도 학생이 지원할 수 있게 됐으며 55명을 선발한다. 농어촌학생전형(정원외)에서는 52명을, 기회균등전형(정원외)에서는 18명을, 특성화고교졸업자전형(정원외)에서는 25명을 선발하며 평가방법은 학생부종합평가전형과 동일하다.

기본적으로 모든 전형에서 학생부와 자기소개서(공통양식)만 받는다. 다만 학생부종합평가전형에서 교사추천서(공통양식)를, 기독교지도자전형에서 목회자추천서, 세례증명서를 추가로 받는다.

자기소개서와 교사추천서는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공통양식을 활용한다. 자기소개서는 지원자 본인이 작성해야 하고, 사실에 입각해 정직하게 지원자 자신의 능력이나 특성, 경험 등을 기술해야 한다.

수능최저학력기준 유무에 따라 전형일정도 구분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없는 전형은 수능 실시 이전인 11월7일 합격자를 발표하며,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있는 일반학생전형은 12월6일에 발표한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