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안 마실영화관 개관, 문화콘텐츠 향유 기회 확대 기대

최종수정 2014.08.20 15:17 기사입력 2014.08.20 15:17

댓글쓰기

"2D 45석, 3D 54석 등 2개관 총 99석 규모 20일 개관"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문화체육관광부 등이 추진 중인 작은영화관 사업의 일환인 부안 마실영화관이 20일 개관식을 갖고 본격 운영된다.

이날 오후 2시에 열린 개관식에는 김동호 문화융성위원장과 김춘진 국회의원, 이형규 전북도 정무부지사, 신용언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콘텐츠산업실장, 김종규 부안군수, 최훈열·조병서 전북도의원, 임기태 부안군의장, 김의석 영화진흥위원장, 김종원 전북은행 부행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마실영화관은 총 8억5000만원이 투입돼 부안예술회관 1층 483㎡ 면적에 99석(2D 45석, 3D 54석) 규모 개관하며 문화콘텐츠 향유 기회가 적은 군민들에게 개봉영화 서비스를 통해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생활수준 및 의식 향상으로 문화콘텐츠에 대한 관심과 요구가 많아짐에 따라 문화콘텐츠 중 영상문화의 격차를 줄임으로써 소외감 해소 및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한 것으로 전망된다.

마실영화관은 글로벌미디어테크가 위탁 운영하며 개관작으로는 영화 ‘명량’과 ‘해적’이 상영됐다. 관람료는 2D 5000원, 3D 8000원이다.
김동호 문화융성위원장은 개관식에서 “작은영화관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전북도가 추진하는 생활밀착형 시책으로 영화콘텐츠 향유의 기회가 적은 지역에 영화관을 건립, 지역간 영상문화 격차를 해소코자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부안 마실영화관이 군민들의 문화콘텐츠 향유 기회를 대폭 확대해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규 부안군수는 “마실영화관 개관으로 인해 군민들이 멀리 가지 않고도 최신영화를 볼 수 있어 즐겁고 행복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군민들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드릴 수 있는 사업들을 발굴·추진해 ‘행복한 군민 자랑스런 부안’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