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애의 발견' 정유미-에릭 '베드신' 얼마나 야했길래

최종수정 2014.08.19 13:46 기사입력 2014.08.19 13:46

댓글쓰기

연애의 발견 속 베드신(사진=KBS2 캡처)

연애의 발견 속 베드신(사진=KBS2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새 월화 드라마 '연애의 발견' 1회 방송분에서 공개된 에릭과 정유미의 베드신이 화제다.

지난 18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연애의 발견'에서는 첫 화부터 강태하(에릭 분)와 한여름(정유미 분)의 베드신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여름은 완벽한 남자친구인 하진(성준 분)과 결혼 문제로 술을 마셨다.

술에 취한 여름은 5년 전 헤어졌던 태하와 휴대폰을 바꾸기 위해 다시 만났고, 여름은 화장실이 급해 태하의 집에 가게 됐다.

여름과 태하는 술집에서 데려온 토끼를 목욕시키려다 실수로 물에 흠뻑 젖고 말았다. 이에 태하는 여름을 수건으로 닦아줬고, 두 사람은 과거 연애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며 야릇한 분위기에 잠겼다.
결국 태하와 여름은 뜨거운 하룻밤을 보냈고 다음 날 잠에서 깬 여름은 옆에서 자고 있는 태하를 보고 경악했다. 또한, 남자친구 하진의 전화에 거짓말을 늘어놓다 들통나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잔뜩 고조시켰다.

'연애의 발견' 에릭 정유미 베드신에 누리꾼들은 "연애의 발견 에릭 정유미, 몰입도 최고", "연애의 발견 에릭 정유미, 앞으로 기대", "연애의 발견 에릭 정유미, 잘 어울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