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녕하세요' 외모집착 미용사 "못생긴 사람에게 난타 당한 이후부터…"

최종수정 2014.08.19 13:00 기사입력 2014.08.19 13:00

댓글쓰기

외모집착 미용사 (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외모집착 미용사 (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안녕하세요' 외모집착 미용사 "못생긴 사람에게 난타 당한 이후부터…"

'안녕하세요'에 출연한 외모에 지나치게 집착하는 미용사의 반전 사연이 화제다.

18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는 외모에 따라 손님을 차별하는 동료 미용사에 관한 고민이 소개됐다.

이 문제의 미용사는 잘생기고 예쁜 손님에게는 친절하게 응대하지만 못생긴 손님에게는 독설을 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가 외모에 집착하게 된 데에는 어릴 적 폭력 때문이었다.
미용사는 "19살 때 모르는 사람한테 돌을 6번이나 맞은 적이 있다"며 "난타 당하고 차로 끌고 가려 했는데, 그 사람이 키도 작고 못 생기고 뚱뚱했다. 그 이후로 범인과 비슷한 사람을 보면 증오심과 경계심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안녕하세요' 방송을 본 네티즌은 "안녕하세요 외모집착 미용사, 안타까운 사연이다" "안녕하세요 외모집착 미용사, 상처받고 또 다른 사람한테 상처주네" "안녕하세요 외모집착 미용사, 반전 사연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