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법무상, "집단 자위권 행사 韓 양해 노력 필요"

최종수정 2014.08.19 08:19 기사입력 2014.08.19 08: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다니가키 사다카즈(谷垣禎一) 일본 법무상이 집단 자위권 행사를 위해서는 한국의 양해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이니치(每日) 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다니가키 법무상은 18일 나가노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자민당 내 자신의 계파 행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집단 자위권 행사에 대해 동맹국인 미국 한국과의 공동보조가 필요하다는 인식과 함께 "충분히 논의하고 국민을 이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중국에서 일본이 자신들을 가상 적국으로 간주하고 있다는 발언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도 매우 조심해야한다며 신중한 대응을 촉구했다.

야당시절 자민당 총재를 역임한 다니가키 법무상은 당내 온건파인 '다니가키 그룹'을 이끌고 있다. 집단 자위권 헌법 해석 변경 이전에도 신중론을 제기했던 인사다.

그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예정대로 소비세를 내년 10월에 10% 인상해야 한다는 의견도 내놓았다. 소비세가 5%에서 8% 인상된 여파로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6.8%나 감소하는 등 부정적 영향도 있지만 예정대로 10%까지 인상시킬 상황이 형성되지 못할 경우 아베 정부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가 실패했다는 것으로 보일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