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류승수, 공황장애 고백 "이제는 친구라고 생각"

최종수정 2014.08.19 06:39 기사입력 2014.08.19 06:39

댓글쓰기

류승수 공황장애 사실 고백(사진=SBS 힐링캠프 캡처)

류승수 공황장애 사실 고백(사진=SBS 힐링캠프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류승수, 공황장애 앓았던 사실 고백 "이제는 친구라고 생각"

배우 류승수가 24년 동안 공황장애를 앓았던 사실이 알려지며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게스트로 류승수가 출연했다.

이날 류승수는 "스무살 때 심장병이 찾아왔다. 가만히 있다가 갑자기 숨 못 쉬고 마비 오고 그러다 보니까 일주일에 한 번씩 구급차를 탔다"고 말했다.

그는 "공포가 너무 커서 내 눈에 병원 십자 마크가 안 보이면 너무 불안한 거다. 그래서 그때 공포로 인해 공황장애가 왔다"고 설명했다.
또 류승수는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는 MC 이경규에게 "난 지금도 약을 먹는다. 브라질 갔다 오지 않았느냐. 그러면 완치 가능성이 있다"며 "나는 24년 동안 앓았다. 비행기도 못 탄다"고 털어놨다.

한때 공황장애 때문에 죽는 게 낫다 싶을 정도로 괴로웠다는 류승수는 "(이제는) 공황장애를 친구라고 생각한다. 공황장애로 죽은 사람이 없다. 죽는 병은 아니다. 고통스러운 병이다. 우울증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류승수 소식에 네티즌은 "류승수, 완치 가능성은?" "류승수, 24년이면 길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