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인 단식 농성 동참 "유가족이 원하는 세월호 특별법 제정하라"

최종수정 2014.08.11 10:32 기사입력 2014.08.11 10:32

댓글쓰기

영화인 세월호 단식 농성 동참(사진: 뉴스Y 방송화면 캡처)

영화인 세월호 단식 농성 동참(사진: 뉴스Y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영화인 단식 농성 동참 "유가족이 원하는 세월호 특별법 제정하라"

영화인 20명이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에 동참했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를 위한 영화인 모임'(가칭)에 따르면 영화인들이 9일 오전 11시 서울 광화문 농성장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이날 영화인들은 "유가족들이 원하는 것은 철저한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그리고 재발 방지 대책이다. 이를 위해 유족들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이 부여돼야 한다. 우리는 유가족들이 원하는 세월호 특별법이 지극히 타당하고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야가 왜 유가족대책위의 안을 한 번도 공식적으로 논의하지도 않고 서둘러 타협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성역 없는 진상조사를 무력화한 특별검사제를 허용한 여야 간 합의를 파기하라"고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유가족이 원하는 세월호특별법이 제정될 때까지 릴레이 단식을 벌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첫날인 9일에는 한국영화제작가협회의 이은 회장, 인디플러그의 고영재 대표, 박정범 감독 등 6명이 참여하고, 10일에는 명필름의 심재명 대표와 이미연 감독이 참가할 예정이다.

영화인 모임에는 '베를린'의 류승완 감독, '부러진 화살'의 정지영 감독, '화이'의 장준환 감독, '워낭소리'의 이충렬 감독, '무산일기'의 박정범 감독, 심재명 대표 등 20명 이상이 동참했다.

이밖에도 배우 권병길, 맹봉학, 안병호 부위원장(전국영화산업노조), 임창재 이사장(한국독립영화협회), 이은회장(한국영화제작가협회), 양기환 이사장(스크린쿼터문화연대), 홍성원 국장(서울영상위원회), 안보영 PD(시네마 달) 등이 자리에 함께했다.

영화인 모임은 "현장에 오지 못하더라도, 많은 영화인이 각자의 공간에서 다양한 형태로 단식에 동참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영화인 단식 농성 세월호 특별법, 영화인들도 단식 농성에 참여하는구나" "영화인 단식 농성 세월호 특별법, 날도 더운데 고생이 많으시다" "영화인 단식 농성 세월호 특별법, 유가족이 원하는 세월호 특별법 빨리 제정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