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왔다! 장보리' 자체 시청률 경신…주말극 시청률 '1위'

최종수정 2014.08.11 07:19 기사입력 2014.08.11 07:19

댓글쓰기

오연서가 일단 자신이 비술채의 딸인 사실을 숨기기로 결정했다. / 해당 방송 캡쳐

오연서가 일단 자신이 비술채의 딸인 사실을 숨기기로 결정했다. / 해당 방송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 치우며 주말드라마 시청률 1위에 등극했다.

11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0일 방송한 '왔다! 장보리'는 27.9%의 전국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9일 방송 23.5%의 시청률보다 4.4%포인트나 상승한 수치다. 자체 최고 시청률이었던 25.6%보다 2.3%포인트 높은 수치이기도 하다.
이날 '왔다 장보리'에서는 보리(오연서 분)가 자신이 비술채 수봉(안내상 분)과 인화(김혜옥 분) 부부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돼 충격에 빠지는 장면이 연출됐다.

민정(이유리 분)은 거짓말을 하다가 양부 수봉에게 따귀를 맞았고, 지상(성혁 분)의 허깨비를 보기도 하며 불안 증세를 보였다.

한편 비슷한 시간대에 방송되는 SBS '기분 좋은 날'은 5.4%, KBS2 '개그콘서트'는 16.8%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