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입 비중 커지는 '학생부 종합 전형' 어떻게 대비할까

최종수정 2014.08.09 10:00 기사입력 2014.08.09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2016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에 따르면 주요 대학들의 '학생부 종합 전형' 모집 정원이 전년도보다 늘어났다. 학생부 종합 전형에서는 외부활동이 아닌 학교 활동 중심으로 평가가 이뤄지므로 학교 현장에서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 또한 학생부 비교과 영역에 관심을 두고 학생 개인에 대한 정확하고 자세한 기록이 필요하다. 일부 대학은 자기소개서나 추천서 없이 학생부만으로 평가하고 있다. 자기소개서나 추천서도 학생부를 기반으로 작성하기 때문에, 기본이 되는 학생부 비교과 영역을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이만기 유웨이중앙교육 교육평가연구소 평가이사의 도움으로 학생부 종합 전형에 대비하는 방법을 살펴보자.

◆내신 성적은 기본= 학생부 종합 전형이 '내신 성적이 좋지 않고 비교과 내용이 풍부한 학생에게 유리한 전형'이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그렇지 않다. 학생부 종합 전형은 학생의 교내 활동을 중심으로 평가하되 비교과와 관련된 활동만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학업에 관련된 내용도 평가하게 된다. 내신 성적이 뒷받침된 학생이 교내활동도 열심히 한 경우 높이 평가받는다고 생각하면 된다. 그러므로 학생부 종합 전형을 준비할 때 내신관리는 기본이 돼야 한다.
◆교내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 학생부 종합 전형에서 중요하게 평가되는 것이 교내활동 내용이다. 즉 학교 안의 활동에 얼마나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며 거기서 어떤 역할을 했느냐가 중요하다. 교내에서 실시하는 경시대회, 체육대회, 동아리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그 프로그램에서 경험하고 배운 내용을 자신만의 특색이 드러나게 기록하는 것이 중요하다.

◆모두가 학생부 종합 전형을 준비할 필요는 없어= 대학마다 학생부 종합 전형 비중이 증가하면서 많은 학생들이 이를 준비하고자 하지만, 전체 모집 정원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그리 크지 않다. 따라서 무조건 여기에 편승하기보다는 각자 특성에 맞는 전형을 분석하는 것이 좋다. 학생부 종합 전형을 준비하는 학생은 진로 목표가 뚜렷하고 학교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 이 선발 방식에 맞는 성격과 활동성이 중요하다는 뜻이다. 그렇지 않은 학생들은 자신의 특성을 고려해 내신성적, 수능, 논술, 특기 등 자신이 잘할 수 있는 전형에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