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협 택배 진출 소식에 농민 '환영' vs 택배업계 '울상' 엇갈린 반응

최종수정 2014.08.07 10:46 기사입력 2014.08.07 10:46

댓글쓰기

농협의 택배시장 진출 소식이 알려졌다. (사진: 농협 제공)

농협의 택배시장 진출 소식이 알려졌다. (사진: 농협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농협 택배 진출 소식에 농민 '환영' vs 택배업계 '울상' 엇갈린 반응

'농협 택배'가 생길 것으로 보인다.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최근 열린 간부회의에서 "농협의 택배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농식품부가 3일 밝혔다.

이는 우체국 택배가 토요일 배송을 중단하고 택배 단가가 인상된 데 따른 조치로 알려졌다.

택배시장 진출이 확정되면 농협은 1000억원 가량의 자금을 투자해 중소 택배사를 인수하는 방식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업계에서는 농협이 인수 가능한 매물로 동부택배, 옐로우캡택배, KGB택배 등을 꼽는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농협이 과거 택배업 진출에 대한 사업성 분석을 외부에 의뢰해 이미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농민들은 도서 산간 지역까지 배송이 가능한 우체국 택배를 주로 이용해 왔다. 부패하기 쉬운 농산물 특성 상 토요일 택배가 중단되면 거래가 끊기는 등의 피해를 입게 된다.

농민들은 "더 저렴하고 안정적으로 농산물 공급 인프라를 갖출 수 있을 것 같다"며 농협의 택배업 진출을 반기는 분위기다.

반면 택배업계는 크게 반발하고 있다. 농협 택배가 기존 업체들과의 차별성이 없어 경쟁만 과열시킬 뿐이라는 것이다. 또한 민간 택배업체와는 달리 준공공기관인 농협은 화물차 운수사업법을 적용받지 않을 예정이어서 '특혜' 논란도 제기된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농협 택배, 경쟁 과열되면 가격은 내려가겠지" "농협 택배, 농민들에게는 꼭 필요할 것 같네" "농협 택배, 지금도 군소업체가 엄청 많은데 또 생기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