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8사단 윤일병 사망사건 허위로 부모 면회도 막아 '도를 넘은 악행'

최종수정 2014.08.04 17:47 기사입력 2014.08.04 17:47

댓글쓰기

28사단 윤일병 사망사건 (사진: MBN 방송화면 캡처)

28사단 윤일병 사망사건 (사진: MBN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8사단 윤일병 사망사건 허위로 부모 면회도 막아 '도를 넘은 악행'

28사단 의무대 윤일병 사망 사건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윤일병을 사망케한 이 병장이 윤일병을 협박한 내용이 공개됐다.

4일 윤일병 사건을 공식 문제 제기한 군인권센터의 임태훈 소장은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의 전말을 자세히 전했다.

임 소장은 "윤 일병은 24시간 감시를 당했다. 부모님과 통화 할 때 알릴 수도 있었지만 이것마저도 감시를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초 윤일병이 자대 배치된 뒤 부대 내 운동회가 열려 부모님을 초청하기로 돼 있었다"며 "그러나 제왕적 권력을 행사했던 이 병장이 마일리지가 모자란다는 이유로 윤일병 부모님의 방문을 막았다"고 밝혔다.
임 소장은 "윤 일병의 어머니가 찾아오셔서 펑펑 우셨다. '내가 미친 척하고 갈 걸. 갔으면 아들 멍 보고 문제제기 했을텐데'라고 하셨다"며 "어머님은 본인이 잘못했나 싶어서 안타까워 하셨다"고 전했다.

임 소장에 따르면 윤 일병이 전입 온 2주를 딱 넘어서부터 사망하기까지 35일간 구타와 가혹 행위가 끊이지 않았다. 임 소장은 "윤일병은 말도 안되는 이유를 들며 하루에 90회 정도 맞았다"면서 성추행 논란에 대해서는 "성추행 또한 정확하게 맞다"고 강조했다.

또한 임 소장은 "이 병장이 '때리고 이런 걸 알리면 너희 아버지 사업을 망하게 하겠다. 그리고 너희 어머니를 섬에 팔아버리겠다' 이런 이야기를 공공연하게 했다"며 "그래서 저항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일병은 35일간 선임병들에게 물고문, 성고문 등 가혹행위에 시달렸다. 윤일병은 지난 4월 6일 음식을 먹던 중 선임병들에 가슴 등을 맞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뇌손상을 입어 다음날인 7일 사망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