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윈난성, 규모 6.5 지진…300여명 사망·실종

최종수정 2014.08.04 01:08 기사입력 2014.08.04 01: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중국 남서부 윈난(雲南)성자오퉁(昭通)시 루뎬(魯甸)현에서 3일 오후 4시30분께(현지시간) 규모 6.5의 지진이나 300여 명이 숨지거나 실종됐다.

중국지진대는 진앙이 북위 27.1도, 동경 103.3도 지점이며 진원 깊이는 12㎞라고 밝혔다.

루뎬현 정부는 이날 지진으로 120여 명이 사망하고 180여 명이 실종됐으며 부상자도 13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고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이 전했다.

주택 1만2000여 채는 붕괴했고 3만여 채가 부서졌다. 루뎬현 지역의 교통, 전력,통신 등도 전면 중단됐다고 현 정부는 밝혔다.

이 같은 피해 규모는 지난해 4월 20일 쓰촨(四川)성 야안(雅安)시 루산(蘆山)현에서 발생했던 규모 7.0 지진 당시 220명가량이 사망·실종된 것보다 큰 것이다.
현지에서는 건물에 있던 주민 대부분이 길거리로 뛰쳐나왔고 전기와 통신 서비스가 끊기고 휴대전화가 터지지 않고 있다.

공안과 무장경찰이 진앙으로 급파됐고 윈난성 당국은 텐트 2000개와 간이침대 3000 개, 모포 3000장 등 긴급 구호물자를 보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국가방재위원회와 민정부 등 8개 관계 부처에 재난 구조와 피해주민 지원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지시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지진의 깊이가 얕고 재해지역 인구가 비교적 많은데다 진앙과도 가까워 피해가 커진 것으로 분석했다.

루뎬현은 산세가 험한데도 ㎢ 당 인구가 265명이나 되고 진앙까지 23㎞에 불과했다.

자오퉁시는 쿤밍(昆明)에서 북쪽으로 약 300㎞ 떨어진 곳으로 2012년에도 규모 5.7의 지진으로 80명이 숨지고 800여 명이 부상했다. 이곳에서는 1974년에도 지진이 발생, 140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번 지진 발생 후 윈난성 성도인 쿤밍을 비롯해 쓰촨성 청두(成都), 충칭(重慶) 등 인근 지역에서도 진동이 감지됐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