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유럽증시] 우크라·중동發 악재에 일제히 하락마감

최종수정 2014.07.26 03:49 기사입력 2014.07.26 01: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유럽의 주요 증시는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사태를 둘러싼 불안 요인이 고조되면서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0.44% 하락한 6791.55에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와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각각 1.53%. 1.82% 내린 내린 9644.01과 4330.55에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 지수는 1.40% 내린 3174.99를 나타냈다.

이날 유럽 증시는 우크라이나와 가자지구의 지정학적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점차 고조되면서 투자 심리를 얼어붙었다. 특히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유럽연합(EU)이 러시아에 대한 추가제재를 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전문가들은 러시아 정부 지분이 50%를 넘는 러시아 은행에 대한 거래금지 조치 등이 본격화되면 유럽 증시에도 상당 부분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독일의 기업신뢰 지수가 이달 들어 시장 예상치보다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이는 것도 영향을 줬다.
프랑스 증시에서는 명품업체가 나란히 6%대 하락세를 보였다. 아시아 매출 부진에 따른 실적 악화로 루이뷔통모에헤네시(LVMH)그룹과 크리스티앙디오르가 각각 6.8%와 6.31% 떨어졌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