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평소 성실했다는 경찰관,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최종수정 2014.07.25 14:22 기사입력 2014.07.25 14: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25일 오전 1시 12분께 광주광역시 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광주지역 경찰서 소속 조모(46)경위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4월 승진한 조 경위는 전날 주간 근무를 마칠 때까지 별다른 이상 징후를 보이지 않았다.

조 경위는 평소에도 근무태도가 성실하다는 평을 받아왔다고 동료들은 전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