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제리 여객기, 116명 태운 채 실종…한국인 탑승 확인 중

최종수정 2014.07.24 20:11 기사입력 2014.07.24 20:11

댓글쓰기

알제리 여객기 실종 (사진:YTN 방송 캡처)

알제리 여객기 실종 (사진:YTN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알제리 여객기, 116명 태운 채 실종…한국인 탑승 확인 중

서아프리카 상공을 비행 중이던 알제리 여객기가 24일(현지시간) 갑자기 실종됐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실종된 여객기에는 승객 110명과 승무원 6명이 탑승해 있었다. 승객들 대부분은 알제리 국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알제리항공은 이날 부르키나파소 와가두구에서 알제리로 향하던 이 회사 소속 항공기 'AH5017편'과 이륙한 지 50분 뒤부터 연락이 두절됐다고 밝혔다. 이 비행기는 레이더에서도 사라졌다.

비행구간은 알제리와 부르키나파소 사이에는 치안이 불안하고 내전을 겪은 말리가 자리를 잡고 있다.
알제리 당국은 이 여객기 실종 사건을 긴급 사태로 간주하고 공군 등을 투입해 사고 현장을 수색하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 외교부도 보도와 관련해 한국인 탑승 여부에 대한 파악에 착수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알제리 주재 대사관 등을 통해 우리 국민의 탑승 여부 등 관련 사항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알제리 여객기 실종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알제리 여객기, 정말 바람 잘 날이 없군" "알제리 여객기, 제발 아무 탈 없이 모두 돌아오길" "알제리 여객기, 한국인은 없겠지 설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