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김정은 "인천AG 참가 남북관계 개선 중요 계기"

최종수정 2014.07.20 10:47 기사입력 2014.07.20 10:44

댓글쓰기

17일 결렬 실무접촉 조만간 재개 가능성 커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체육인들이 인천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것은 남북관계 개선에 중요한 계기가 된다며 남북 화해와 단합에 이바지해야 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김 제1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으로 지난 17일 북측의 일방적 퇴장으로 결렬된 남북실무접촉이 조만간 재개돼 내달 15일인 인천아시안게임 최종 참가선수명단 마감 시한 안에 북한이 참가자 명단을 제출할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의 관영 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20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올림픽위원회는 9월19일부터 10월4일까지 남조선 인천에서 진행되는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에 우리 선수단을 보내기로 결정했다"고 전하고 "김정은 동지께서 대회에 참가할 국가종합팀 남자축구 검열경기를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제1위원장은 선수들을 만나 "국가종합팀 남자축구선수들이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 참가를 위해 그동안 훈련을 잘했다"면서 "체육인들이 경기대회에 참가해 숭고한 체육정신과 민족의 기개, 고상한 경기도덕품성을 높이 발휘함으로써 겨레의 화해와 단합, 세계 여러 나라와의 친선과 평화를 도모하는 데 적극 이바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김정은은 "우리 선수들이 제17차 아시아경기대회에 참가하는 것은 북남 사이의 관계를 개선하고 불신을 해소하는 데서 중요한 계기로 된다"면서 "신성한 체육이 불순세력의 정치적 농락물로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 우리의 원칙적 입장"이라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국가종합팀 남자축구선수들이 높은 축구기술과 정신력, 완강한 투지를 남김없이 과시한데 대해 만족을 표시하고 선수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축구경기 관람에는 그동안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김양건 대남담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을 비롯해 최룡해 노동당 비서와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참모장,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등이 동행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