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루시' 최민식, 스칼렛요한슨에 호통…카리스마 여전하네

최종수정 2014.07.16 11:34 기사입력 2014.07.16 11:34

댓글쓰기

영화 '루시' 최민식·스칼렛 요한슨 (사진: '루시' 예고편 캡처)

영화 '루시' 최민식·스칼렛 요한슨 (사진: '루시' 예고편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영화 '루시' 최민식, 스칼렛요한슨에 호통…카리스마 여전하네

배우 최민식의 할리우드 진출작인 영화 '루시'의 예고편 영상이 공개됐다.

영화 '루시'(감독 뤽 베송) 측은 최민식과 스칼렛 요한슨의 대면 장면을 담은 예고편 영상을 공개했다.

스칼렛 요한슨과 최민식이 만난 할리우드 영화 '루시'는 마약 조직에서 운반책으로 이용당하던 여성 루시(스칼렛 요한슨)가 약물을 투여받고 특별한 초능력을 갖게 되면서 벌어지는 액션 스릴러다.

최민식은 '루시'에서 영화의 핵심적인 인물인 미스터 장 역할을 맡았다. 특히 최민식의 섭외를 위해 뤽 베송 감독이 직접 한국을 찾아 캐스팅에 공을 들였을 정도로 최민식은 '루시'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과시한다.
공개된 '루시' 예고편 영상에서 최민식은 영어가 아닌 한국말로 대사를 하며, 통역기를 통해 스칼렛 요한슨과 대화를 시도한다. 최민식은 한국어로 "가방 안에 뭐가 들었는지 물어봐" "빨리 가방 열라고 말해" 라고 호통을 치며 소리쳐 여전한 카리스마를 과시했다. 이에 루시 역을 맡은 스칼렛 요한슨은 두려움에 몸을 벌벌 떨었다.

'미스터 장' 역을 맡아 한국말을 사용하는 최민식의 모습은 어설프게 영어를 사용하거나, 그동안 중국과 일본인으로 대변됐던 동양인 마피아의 모습에서 벗어나 새로운 신선함을 주어 더욱 주목을 받았다.

한편 최민식의 첫 해외 진출작인 영화 '루시'는 오는 9월 국내 개봉한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루시 최민식, 스칼렛요한슨에도 기죽지 않네" "루시, 배우들 이름만 들어봐도 기대된다" "스칼렛요한슨, 완전 당황한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