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지도부, 권은희 전략공천 맹비난

최종수정 2014.07.11 09:43 기사입력 2014.07.11 09: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여당 지도부가 새정치민주연합이 권은희 전 관악경찰서 여성청소년과장을 전략공천한 것과 관련해 비난을 쏟아냈다.

이완구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1일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권은희 전 과장 공천이 정말 걱정"이라고 운을 뗀 후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이라는 큰 명제가 흔들리는 것 아닌지 심히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 비대위원장은 "여야와 정당을 떠나 모두가 고민해야 할 숙제라는 의미에서 무겁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조해진 비대위원도 "새정치민주연합이 권 전 과장 전략공천을 고집하는 것은 공무원들 자신의 본분과 양심 버리고 사욕을 위해 타락의 길로 가도록 유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 의원은 또 "권 과장도 그동안 반복적으로 정치 안한다, 출마 안한다는 약속을 9일만에 뒤집어 엎었다"면서 "제일 혐오하는 구태정치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윤상현 사무총장은 "(권 전 과장의) 사직서가 수리됐을 시점에 이미 전략공천을 위해 철저히 비밀에 붙였다는 정황이 있다"는 점을 거론했다.

윤 사무총장은 "야당 지도부가 공천이 곧 당선으로 불리는 광주 광산을 전략공천으로 분류하고 이 지역에 출마하기로 한 기동민 전 서울시 부시장을 서울 동작을로 빼냈다"는 점을 거론하면서 "권은희 전략공천을 위한 비밀계획"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권 전 과장 공천은 결국 국민 기만형 공천의 전형"이라며 "이것은 새정치가 아닌 정치퇴행"이라고 일갈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