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쇼미더머니' 바비 "양현석대표가 우승 못하면 짐 싸라고 했다"

최종수정 2014.07.11 10:41 기사입력 2014.07.11 10:02

댓글쓰기

'쇼미더머니3'에 출연중인 YG엔터테인먼트의 연습생 바비가 양현석 대표의 말을 전했다.

'쇼미더머니3'에 출연중인 YG엔터테인먼트의 연습생 바비가 양현석 대표의 말을 전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쇼미더머니' 바비 "양현석대표가 우승 못하면 짐 싸라고 했다"

'쇼미더머니3'에 출연한 YG연습생 바비가 심사위원으로부터 혹평을 받았다.

10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3' 2회에서는 2차 오디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지원자 바비는 당당히 무대에 올랐다. 무대에 오른 바비에게 프로듀서 산이가 "양현석 사장님이 말한 게 있느냐"며 묻자 바비는 "우승 못하면 짐 싸라고 하셨다" 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그의 실력이 어느 정도 길래 우승을 노리고 있는지 이목이 집중됐다.

하지만 이날 바비의 랩은 혹평을 받았다. 그는 진지한 자세로 랩을 선보였으나 심사위원들로부터 "인위적이다" 며 "더 열심히 연습 해야할 것 같다"는 혹평을 받았다.
한편 또 다른 YG연습생으로 참가한 B.I(비아이)는 프로듀서들을 향한 디스랩 으로 호평을 받으며 2차 오디션에 합격해 바비와 희비가 엇갈렸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