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재근 감독 심판 폭행…지단, 페페 이어 세번째 박치기

최종수정 2014.07.11 09:34 기사입력 2014.07.11 09:31

댓글쓰기

정재근 감독이 심판에 항의하면서 폭력을 사용했다.(사진: KBS2 방송 캡처)

정재근 감독이 심판에 항의하면서 폭력을 사용했다.(사진: KBS2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정재근 감독 심판 폭행…지단, 페페 이어 세번째 박치기

연세대 농구팀 정재근 감독이 경기 도중 폭행과 욕설로 물의를 빚고 있다.

정재근 감독은 10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연세대와 고려대의 '2014 아시아-퍼시픽 대학농구 챌린지' 결승전에서 연장 종료 2분을 남기고 하프라인 부근에서 골밑슛을 시도하는 연세대 최준용이 고려대 이승현에게 파울을 당했다고 주장했으나 심판은 파울을 선언하지 않았다.

이에 심판의 판정에 항의하던 정재근 감독은 흥분한 상태로 코트로 난입했고 심판을 향해 "이리 와봐 XX야"라고 욕설과 함께 심판을 때리려는 제스쳐를 취했고, 결국 심판을 머리로 들이 받고 퇴장명령을 받았다.

정재근 감독은 이날 경기중 작전타임에서도 선수들을 모아놓고 "XX XX 정말, 이 XX야 마지막까지 집중을 해야지"라는 등 갖은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재근 감독의 욕설과 폭행 장면이 TV에 생중계되면서 농구팬들은 국제망신이라는 비난을 하고 있다.

대한농구협회 관계자는"대한농구협회 주관 대회였기에 정 감독에게 사후 징계가 불가피할 것"이라며 "조만간 징계위원회가 소집돼 징계 수위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재근 감독의 심판 폭행 소식이 알려지면서 네티즌은 "정재근 감독 심판폭행, 아무리 그래도 폭행은 아니지" "정재근 감독 심판폭행, 진짜 국제적 망신이다" "정재근 감독 심판폭행, 조금만 참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