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방과후학교·자율학습 선택권 보장률 99%

최종수정 2014.06.27 16:44 기사입력 2014.06.27 16: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전국에서 처음 ‘학습선택권 조례’를 시행한 이래 중·고교생의 방과후학교와 자율학습 선택권 보장률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지역의 중학교 133곳과 고등학교 122곳의 학생 19만77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규교육과정 외 학습 선택권 보장률이 99.4%인 것으로 집계됐다.

방과후학교 학습 선택권 보장률은 중학교 99.2%, 고교 99.5%로 작년보다 평균 0.5%포인트 향상됐다. 자율학습 선택권 보장률도 중학교 99.6%, 고교 99.5%로 평균 0.4%포인트 증가했다.

‘학습 선택권 조례’를 알고 있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80.2%가 ‘들은 적이 있다’고 답해 작년보다 6%포인트 높아졌다.

하지만 ‘정규과정 외 학습에 참여치 않으면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비율이 방과후학교의 경우 지난해(0.1%)보다 높은 0.3%로 학습선택권의 실질적 보장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방과후학교 및 자율학교의 참여를 학생에게 위임하는 학부모가 3.1%와 2.5%로 조사돼 학부모 대상의 연수·홍보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시교육청은 내달 중에 방과후학교 학습선택권 보장률이 낮은 학교를 대상으로 학교 방문 컨설팅을 할 계획이다.

인천교육청은 지난 2011년 10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학생과 학부모가 정규 교과과정 외 학습을 자율적으로 선택하도록 하는 ‘학습선택권 조례’를 제정, 시행하고 있다.

김윤성 시교육청 창의인성교육과장은 “학습 선택권 조례 이후 세 번째 시행하는 정기실태조사에서 학습선택권 보장률이 대체로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수요자가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설하고, 행복한 방과후학교 및 자율학습이 되도록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