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개팅 납치, 30대 남성 유인해 동물 마취제 먹여…극적 탈출

최종수정 2014.06.27 16:15 기사입력 2014.06.27 16:15

댓글쓰기

▲소개팅을 빌미로 30대 남성을 불러낸 다음 동물 마취제를 먹여 납치한 사건이 일어났다. (사진:MBN 방송 캡처)

▲소개팅을 빌미로 30대 남성을 불러낸 다음 동물 마취제를 먹여 납치한 사건이 일어났다. (사진:MBN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소개팅 납치, 30대 남성 유인해 동물 마취제 먹여…극적 탈출

2대 2 소개팅을 시켜주겠다며 30대 남성을 불러내 납치한 뒤 몸값을 요구하려던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인터넷 채팅 사이트에서 만난 강모(36)씨를 상대로 소개팅을 해주겠다며 유인한 뒤 미리 준비한 동물마취제를 탄 술을 먹여 납치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로 최모(36)씨와 조모(38)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이들이 강씨가 채팅사이트에서 '해외에서 유학도 하고 강남에 살고 있다'고 언급한 말에 돈이 많은 줄 알고 가족에게 5000만원을 뜯어내려 했으나 강씨가 별다른 직업이 없어 돈을 뜯어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특히 소개팅에 나온 여성들은 최씨로부터 1인당 10만원씩을 받은 소위 '알바'들이었다. 이들은 곧 자리를 떴고 최씨는 "조금만 기다리면 다른 여자들이 온다"며 강씨를 붙든 뒤 술에 약을 탄 것이다.
최씨는 사업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이 같은 범행을 감행했다. 납치된 강씨는 온몸이 테이프로 묶인 채 자동차 트렁크에 실려 다녔지만 다행히도 잠시 차가 멈춘 사이 비상탈출 장치를 이용해 탈출했다.

한편 경찰은 알려지지 않은 범행이 더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최씨 등을 추궁하고 있다.

소개팅 납치 사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소개팅 납치, 극악무도하다" "소개팅 납치, 인터넷도 함부로 못하겠다" "소개팅 납치, 차량 트렁크에 갇혔는데 탈출하다니 하늘이 도우셨네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