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운태 광주시장, 민선5기 ‘시민과 만남의 날’ 마무리

최종수정 2014.06.27 17:52 기사입력 2014.06.27 15:42

댓글쓰기

강운태 광주광역시장이 27일 그동안 민원을 제기하고 해결해 온 5개 자치구별 대표자를 초청하고, 관련 주요 현업부서 관계자들을 격려 하며 민선5기 대표적 소통행정인 ‘시민과 만남의 날’을 마무리했다.

강운태 광주광역시장이 27일 그동안 민원을 제기하고 해결해 온 5개 자치구별 대표자를 초청하고, 관련 주요 현업부서 관계자들을 격려 하며 민선5기 대표적 소통행정인 ‘시민과 만남의 날’을 마무리했다.


“4년간 160회 2800여 명 만나… 소통행정 대표 사례로 평가”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강운태 광주광역시장이 27일 민선5기 대표적 소통행정인 ‘시민과 만남의 날’을 마무리했다.

간담회로 진행된 이 자리에는 그동안 민원을 제기하고 해결해 온 5개 자치구별 대표자를 초청하고, 관련 주요 현업부서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시민과 만남의 날’은 강 시장이 민생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마련할 것을 약속하고, 당선자 시절부터 지난 4년간 매주 운영됐다.

모든 시정의 가치 기준을 ‘시민 행복’에 두고 시민과의 소통에 주력한 결과 160회 563개팀 2800여 명과 직접 대화하며, 제기된 민원 731건 중 88%인 645건을 시정에 수용했다.
특히, 시민 누구나 원하면 시정의 최고 책임자인 시장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로 자리잡으며, 시민 고충민원에서부터 고질·집단민원, 나아가 광주공동체 발전을 위한 정책까지 광범위하게 제안받아 개선하고, 시정에 반영하는 등 시민 만족도를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됐다.

그 결과 △국민권익위 주관, 고충민원 만족도 2년 연속 전국1위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공약이행 평가 2년 연속 ‘최고등급(SA)’ △안전행정부 주관, 민원행정 부문 정부합동평가 ‘최우수’ 등 평가를 받고, 소통행정을 지향하는 민선 6기 일부 지자체 당선자들도 벤치마킹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