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뉴 FTA 7차협상, 농산물 보호 의견차 컸다

최종수정 2014.06.13 21:10 기사입력 2014.06.13 21: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한-뉴질랜드 자유무역협정(FTA) 제7차 공식협상이 농산물 보호 수준에 대한 의견차가 커서 별다른 진전이 없이 끝났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 8일부터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이번 협상에서 양측은 남은 쟁점을 해소하기 위해 각 분야별로 협상을 진행했다.
특히 상품 분야에서는 양측 간 첨예한 이견을 좁히기 위해 수석대표간 협의를 가졌다.

서비스와 투자, 원산지, 총칙, 협력, 지식재산권 등 분야에서 양국간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뤘지만 상품 분야에서는 농산물 보호에 대한 의견차가 여전히 커서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고 산업부측은 설명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 농수산물의 민감성을 감안하면서 한-뉴질랜드 간 이익균형을 이루는 방향으로 뉴측과 협의를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