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공급사 눈높이에 맞춰 동반성장 프로그램 개선

최종수정 2014.06.11 08:57 기사입력 2014.06.11 08:57

댓글쓰기

“권오준 회장,공급사 직접방문 애로사항 청취... 개선 아이디어 25건 채택”
“공급사와 공동 개선활동을 수행하는 Benefit Sharing 도입 10주년 맞아”
“2004년부터 10년간 중소기업 1,300개사와 3,525건 과제수행... 성과보상 1,864억원”


[아시아경제 김권일 기자]공급사와 모범적인 동반성장활동을 전개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는 포스코가 최근 공급사를 직접 방문해 공급사 눈높이에 맞는 진화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포스코 권오준 회장은 10일 경북 포항에 위치한 조선내화 사옥을 찾아 1, 2차 공급사 대표 60여명과 함께 열린토론회를 갖고 포스코의 동반성장 프로그램에 대한 공급사의 요청사항을 수렴하고 동반 프로그램 개선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기존 ‘공급사 초청’ 간담회 형식에서 벗어나 공급사를 ‘직접 찾아’ 현장의 실질적인 의견을 듣고 개선안을 즉각 수립하고자 한 것이다.

이에 따라 사전에 포스코 윤동준 부사장이 서울·포항·광양 각 지역별 공급사와의 토론회를 통해 ①갑을문화 타파 ②공동 개선활동 제안 ③애로사항 등 세가지 주제에 대한 공급사 의견 90건을 모아 이날 토론회에 소개했다.
권오준 회장은 이날 90건의 개선 요청사항 중 25건의 아이디어는 바로 도입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따라 임원들이 나서 인력이 취약한 중소기업에 경영 컨설팅, 기술개발 등을 지원하던 동반성장지원단 활동은 임원뿐만 아니라 고객사 니즈에 맞춰 해당분야 사내 전문가까지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포스코가 보유하고 있는 시험장비 지원 대상은 기술 지원 및 공동개발 대상 중소기업인 테크노파트너십 가입사에서 우수공급사와 동반성장 활동 과제수행사로 대폭 확대한다.

아울러, 공급사들이 본의 아니게 불량품질의 자재를 납품하여 입을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하고, 납품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품질인증을 기존 5등급에서 10등급으로 세분화해 차별화된 관리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투자사업 설비 발주 관련 직발주는 공급사 요청에 따라 현재보다 두배 가량 확대할 계획이다. 직발주 대상품목을 확대하고, 단품설비만 중소기업에 발주하는 데서 탈피해 출자사와 중소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패키지로 발주하도록 함으로써 중소공급사의 사업기회를 확대하고 구매 프로세스도 간소화한다는 것이다.

해외 판로 개척에 어려움이 많은 중소기업을 위해서는 포스코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구매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밖에 이날 제기된 아이디어 중 공론화되지 않은 것은 동반성장 제도에 대한 정확한 사실관계를 모르거나 오해에 따른 것이어서 대부분 현장에서 궁금증이 해소됐고, 정보보안과 관련한 규제완화 문제는 최근 국내외 산업계에 큰 이슈가 되고 있는 만큼 시간을 갖고 바람직한 대안을 모색키로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포스코 권오준 회장은 “공급사에게 먼저 다가가 작은 소리에도 귀 기울여 내실 있는 동반성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많은 사람의 지혜와 조언을 모아 더 큰 성공을 이룰 수 있다는 ‘집사광익’(集思廣益)이라는 말처럼 함께 고민하고 소통하여 더 큰 동반성장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전했다.

본 토론회에서 제안된 공급사의 VOC는 공급사별로 검토결과를 상세 안내할 예정이며, 시스템 구축 등 시간을 요하는 개선사항의 경우 오는 11월에 진행될 파트너스데이 행사를 통해 진행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포스코는 수시로 공급사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오는 9월부터 동반성장포털을 운영하여 필요한 업무를 시스템에서 One Stop 처리 할 수 있도록 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한편, 포스코는 그동안 성과공유제와 같은 포스코 고유의 Brand 프로그램과 더불어 금융지원, 기술협력, 파트너십(공급사/고객사), 교육 및 컨설팅, 일자리 창출 및 소통 강화의 6개 카테고리와 세부 37개의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특히, 지난 2004년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개선활동을 수행하고 그 성과를 공유하는 ‘Benefit Sharing’ 제도를 국내 최초로 도입해 올해 10주년을 맞는다.

포스코의 성과공유제는 중소기업의 자율적 개선을 통한 체질 개선과 기술 개발 역량을 높여 공급사 협의회의 Supply Chain 경쟁력 강화를 위해 운영되고 있으며, 2013년 누적기준 1,300개의 중소기업이 3,525건의 과제를 수행해 과제수행 결과에 대한 성과 보상금 총 1,864억원이 지급됐다.

김권일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