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남군, 땅끝순례문학관 소장 자료 모집

최종수정 2014.05.19 13:05 기사입력 2014.05.19 13: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해남군이 ‘땅끝순례문학관’ 에 소장할 자료를 모집한다.

군은 올 하반기 개관을 목표로 현재 90% 공정을 보이고 있는 땅끝순례문학관(이하 문학관)에 소장·전시할 자료를 기증·기탁 받는다.

자료는 해남 출신 문인들의 작품과 서적, 해남을 소재로 한 문학작품, 해남출신 및 해남과 연관이 있는 문학인의 생활품과 기타 문화재 자료 등이 해당된다. 이를 위해 군은 땅끝순례문학관 유물 기증·기탁 공고를 내고 다양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홍보에 나섰다.

기증 또는 기탁받은 소장품은 문학관 소장물로 등록 후 전시 및 연구, 교육자료로 활용하게 되며, 중요자료로 판단될 경우에는 문화재 지정도 검토하는 등 소장품 관리에 대한 방법도 연구 중이다.

보존처리가 시급한 문화재에 대해서는 군 자체 예산으로 복원수리 할 계획이며, 한 종증의 고문서와 고서적 일괄품은 중요도에 따라 연구자료집으로도 발간할 방침이다.
문학관에 자료를 기증·기탁하고자 하는 사람은 관련 기증품이나 사진 등을 가지고 해남군 문화관광과를 방문하거나 전화나 신청서를 통해 기증과 기탁 의사를 밝히면 담당자가 확인해 처리한다.

군은 기증자에게는 감사패를 증정하며 특별전과 개막식 등 다양한 문학관 행사에 초청해 예우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군은 시문학의 고장에서 개관하는 문학관인 만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학관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하고 창의적인 콘텐츠로 꾸며 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조선시대부터 근현대에 이르는 해남출신 문인들이 100여 명에 이른다”며 “땅끝순례문학관이 해남의 문학의 가치를 배우고 익히는데 활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전시품이 기증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해남군 해남읍 연동리 고산 윤선도 유적지 내에 들어서게 될 땅끝순례문학관은 지상 1층과 지하 1층에 상설전시관, 기획전시관, 해남 문학과 문학인들의 다양함을 만나는 체험공간, 북카페, 뮤지엄 샵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증 기탁에 대한 문의는 해남군청 문화관광과(061-530-5919)로 하면 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