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주말엔 영화]환갑이 돼 돌아온 복고 괴수 '고질라'

최종수정 2014.05.18 08:00 기사입력 2014.05.18 08:00

댓글쓰기

가렛 에드워즈 감독...'메트릭스', '어벤져스' 제작팀이 뭉쳐

'고질라' 포스터

'고질라' 포스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괴수영화의 원조 '고질라'가 탄생 60주년을 맞았다. 1954년 일본의 혼다 이시로 감독에 의해 세상에 첫 선을 보인 '고질라'가 사람으로 치면 환갑의 나이가 된 것이다. 지금까지 30여편이 넘는 리메이크 작품이 나올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고질라'는 원조 작품에서는 50m 크기의 괴수였지만 여러 리메이크를 거치면서 60m, 80m, 100m로 점차 진화했다.

사실 '고질라'의 정확한 명칭은 '고지라(Gojira)'다. 이시로 감독이 만들었을 당시 '고지라'로 개봉했지만, 후에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하면서 지금의 '고질라(Godzilla)'가 됐다. 당시 원조 '고지라'는 일본에서 개봉하자마자 900만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대히트를 쳤다. 제2차 세계대전의 후유증을 앓고 있던 일본 사회에서 '고지라'의 등장은 원폭과 방사능에 대한 일본인들의 공포를 무의식적으로 건드린 셈이다. 심해에서 잠자고 있던 고대 생물이었던 고지라는 핵실험의 여파로 체내에 방사능이 축적돼 돌연변이를 일으킨 존재로 파괴적인 힘을 가진 괴수다.
올해 할리우드에서 선보인 2014년 버전의 '고질라'는 가렛 에드워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2010년 독립영화이자 공상과학영화 '괴물들'로 할리우드의 주목을 맡아 이번 영화의 감독까지 맡게 됐다. 압도적인 괴수 고질라의 모습을 스크린에 생생하게 그려내기 위해 '매트릭스', '어벤져스', '반지의 제왕' 등의 제작팀도 뭉쳤다. 고질라가 내는 굉음을 연출하기 위해 제작진들은 송진으로 코팅된 가죽장갑을 끼고 더블 베이스를 훑거나, 10만 와트 전력의 스피커를 줄지어 배치해 소리를 내기도 했다.

영화 '고질라' 중에서

영화 '고질라' 중에서

썝蹂몃낫湲 븘씠肄

영화의 주인공은 해군 장교 '포드 브로디(애런 테일러 존슨)'이다. 그는 15년 전 일본 도쿄 근처에서 원자력발전소 사고로 어머니를 잃었다. 원자력 기술자 아버지는 죄책감 속에 사건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 그러던 어느 날 샌프란시스코에 살고 있는 포드는 일본에 있는 아버지에게 문제가 생겼다는 전화를 받는다. 당장 일본으로 찾아간 포드는 그 곳에서 아버지와 재회하지만, 발전소 원자로에서 방사능 물질을 먹고 자라난 괴물을 맞닥뜨리게 된다.

영화의 핵심은 이 다음부터다. 방사능 물질을 먹고 자란 괴물은 사마귀 모양을 한 거대한 괴물 '무토'다. '무토'는 일본 열도는 물론이고 호놀룰루, 라스베이거스, 샌프란시스코 등 인간들이 사는 지역을 초토화시키고, 이런 '무토'의 뒤를 '고질라'가 부지런히 뒤쫓는다. 여기서 '고질라'는 원작처럼 인간 세계를 파괴시키는 악한 존재가 아니라 자연의 균형을 되찾아주는 영웅적인 존재로 등장한다. "인간은 거만하다. 인간이 자연을 통제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그 반대"라는 영화 속 세리자와 박사의 말은 영화가 담고자 하는 메시지를 대변한다.
'고질라'와 '무토'라는 괴수 대 괴수의 싸움은 그 스케일 면에서 상당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곰과 공룡을 합쳐놓은 듯한 외형에다가 입에서 원자력 광선까지 내뿜는 고질라의 활약은 관객들의 예상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오히려 지난 60년간 높아질 대로 높아진 관객들의 눈높이를 감안하면, 이 복고풍 괴수들의 싸움은 규모는 커졌을지 몰라도 다소 귀여운 구석도 있다. 하지만 두 괴수의 싸움은 그저 괴수들의 생존 싸움으로 비춰질 뿐, 감독의 의도대로 고질라가 "자연의 균형을 잡으러 왔다"는 설정은 억지스럽게 느껴진다.

내용은 상투적이다. 가족애가 들어간 재난영화의 공식을 충실히 따르면서도 환경에 대한 메시지도 전달하고자 한다. 폭탄 해체 전문가로 등장한 주인공이 자신의 기량을 제대로 펼쳐보이는 장면 하나 없이 영화가 끝난다는 것은 옥의 티다. 필리핀 쓰나미나 일본 대지진 등이 단순한 자연 재해가 아니라 고질라와 관련돼 있었다는 '고질라 음모론'이 영화에서 가장 참신한 부분이다. 무엇보다 환갑을 맞아 돌아온 '고질라'에 대한 반가움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영화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