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지역 초·중학생에게 선거운동 시킨 사무장 고발

최종수정 2014.05.16 06:42 기사입력 2014.05.16 06:42

댓글쓰기

대전시 동구선거관리위원회, 초등학생 6명·중학생 1명에게 “후보자 이름 외치고 다니면 과자 사주겠다”고 한 구의원예비후보자 선거사무장 A씨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6·4지방선거를 앞두고 대전에서 미성년자를 이용해 선거운동을 한 선거사무장이 경찰에 고발됐다.

16일 지방정가 및 대전광역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대전시 동구선거관리위원회는 6·4지방선거와 관련, 미성년자에게 선거운동을 하도록 하고 대가를 준 혐의로 구의원예비후보자 선거사무장 A씨를 14일 검찰에 고발했다.
A씨는 지난 4월25일 오후 6시께 동구 대동 아파트단지 놀이터에서 놀고 있던 초등학생 6명, 중학생 1명에게 자신을 B후보자라고 소개한 뒤 “아파트단지 주변에서 B후보자 이름을 외치고 다니면 과자를 사주겠다”고 했다.

그는 학생들에게 선거운동을 하게 한 뒤 대가로 4명에게 5500원을 주고 나중에 동네사람들이 B후보자 이름을 많이 알게 되면 5000원씩을 더 주겠다고 약속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 제60조(제1항 제2호)엔 19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선거운동을 할 수 없게 돼있다. 이들에게 선거운동을 하게 하면 같은 법 제255조(제1항 제2호)를 어기게 된다.
같은 법 제114조 제1항엔 선거사무장 등은 선거기간 전에 당해 선거에 관해 후보자나 그 소속정당을 위해 선거구 내 사람에게 일체의 기부행위를 할 수 없게 규정 돼있다.

대전시선관위 관계자는 “선거운동에 어린이들을 이용하는 사례가 또다시 생기지 않길 바란다”며 “어른들이 공정하고 올바른 선거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게 불법행위에 대해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