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전구 7골…두산, 웰컴론 꺾고 6년 연속 우승 성큼

최종수정 2014.05.15 19:28 기사입력 2014.05.15 19:28

댓글쓰기

15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2014 SK 핸드볼코리아리그 챔피언결정 1차전이 열렸다. 웰컴론과의 경기에 앞서 두산 선수들이 윤경신 감독의 작전지시를 듣고 있다.[사진 제공=대한핸드볼협회]

15일 오후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2014 SK 핸드볼코리아리그 챔피언결정 1차전이 열렸다. 웰컴론과의 경기에 앞서 두산 선수들이 윤경신 감독의 작전지시를 듣고 있다.[사진 제공=대한핸드볼협회]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두산이 핸드볼코리아리그 6년 연속 우승을 위한 첫 걸음을 기분 좋게 뗐다.

15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14 SK 핸드볼코리아리그 웰컴론과의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24-22로 승리하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날 승리로 3전 2선승제 승부에서 먼저 1승을 따내며 챔피언 등극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앞서 두산은 2009년 핸드볼 슈퍼리그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5년 연속 리그 우승을 달성한 바 있다.
두산은 강전구와 이재우, 윤시열 등의 활약을 앞세워 전반을 12-8로 마치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하지만 후반 중반 공격이 살아난 웰컴론에 추격을 허용하며 14-15까지 쫓겼다. 두산은 윤시열의 연속득점으로 17-14로 다시 앞서며 한숨을 돌렸지만 웰컴론 김장문의 7m 던지기와 정수영의 슛이 잇따라 그물을 때리며 시소경기를 이어나갔다.

승부는 경기 종료 5분여 앞두고 두산 쪽으로 기울기 시작했다. 임덕준이 상대 왼쪽 진영을 파고들며 23-20으로 점수차를 벌렸고, 수비 성공 뒤 이어진 공격에서 김나성이 득점을 추가하며 4점차까지 앞서 갔다.

이후 지공 위주의 공격을 이어간 두산은 종료 2분을 남기고 박중규와 김장문에 연속득점을 허용하며 22-24까지 쫓겼지만 종료 50초를 남기고 골키퍼 박찬영이 웰컴론 정수영의 결정적인 슛을 가로막으며 사실상 승리를 결정지었다.
강전구가 7골로 공격을 이끌었고, 윤시열도 5골로 제 몫을 했다. 반면 웰컴론은 정수영과 이현식이 각각 7골과 4골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두 팀 간의 챔피언결정 2차전은 오는 17일 오후 1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계속된다. 인천시청과 서울시청의 여자부 경기는 남자부 경기 뒤 오후 2시30분부터 열린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