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유족, 영정사진 들고 김시곤 KBS 보도국장 발언 항의…KBS "발언오해"

최종수정 2014.05.09 11:33 기사입력 2014.05.09 11:31

댓글쓰기

▲세월호 유가족들이 KBS 보도국장 발언에 항의하며 청와대 인근에서 경찰과 밤새 대치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이 KBS 보도국장 발언에 항의하며 청와대 인근에서 경찰과 밤새 대치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월호 유족, 영정사진 들고 김시곤 KBS 보도국장 발언 항의…KBS "발언오해"

8일 세월호 유가족들이 김시곤 KBS 보도국장의 발언의 사과를 요구하며 항의방문을 한 가운데 KBS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8일 경기 안산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버스를 타고 오후 10시께 KBS 본관에 도착한 후 세월호와 관련한 김시곤 KBS 보도국장의 발언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

이날 오후 11시40분께 유가족들은 새정치민주연합 진선미 의원의 중재로 대표단 10명을 구성해 KBS 보도국 측과 면담하기 위해 본관으로 들어갔다. 유가족들과 함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권영국·박주민 변호사가 동행했다.

유가족들은 "김시곤 KBS 보도국장이 세월호 희생자 수와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비교하는 발언을 했다"며 그의 파면과 함께 KBS 사장과의 면담을 요구했다.
유가족들은 이어 '박근혜 대통령을 만나겠다'며 청와대로 향했고 9일 오전 3시50분께 청와대 앞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경찰과 밤새 대치했다.

KBS측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 보도국장이 교통사고 사망자 수와 세월호 사망자 수를 비교하지 않았다"며 "한 달에 교통사고로 500명이 사망하는데 이런 문제에 둔감했었다.이번 참사를 계기로 KBS가 우리사회 안전불감증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보도를 해야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KBS 측은 "언론들은 거듭된 해명에도 김시곤 보도국장이 실제로 그런 말을 한 것처럼 허위 기사를 유포하고 있다"며 "취재 윤리를 망각한 채 도를 넘는 왜곡 보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