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대책본부측 "실종자 수색 위해 외국 전문기관 기술 자문 용역 추진"

최종수정 2014.05.01 16:42 기사입력 2014.05.01 11:07

댓글쓰기

생계 곤란 실종자·희생자 가족을 위한 긴급복지 지원도 실시

[진도(전남)=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이혜영 기자]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 하에 지난달 30일 세월호 관련 민·관·군 국내외 전문가 회의를 열고 외국 전문기관의 기술 자문용역과 희생자 가족을 위한 긴급복지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해수부장관, 해경청장 등 정부 인사와 관련업계, 학계, 연구기관 전문가, 수색·구조에 참여중인 잠수사, 국제구난 전문가 등 민·관·군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우선 대책본부는 실종자를 조속히 수색 구조하는데 도움을 받고자 외국 전문기관의 기술 자문 용역을 실시해 5월 중에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희생자 시신 유실 방지와 관련된 태스크포스(TF)도 꾸린다. 지난달 30일 침몰지점에서 약 2km 떨어진 동거차도 남동쪽 연안에서 어선이 오일펜스 고정작업중 희생자 1구를 발견함에 따라 시신 유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책본부는 수색구역, 유류품 수거지점 및 현황을 구체적으로 정리 분석해 수색의 단서로 활용하는 한편 희생자 가족과 관련 내용을 공유할 방침이다.

또 세월호 침몰사고로 인해 당장 생계가 곤란한 실종자·희생자 가족을 위한 긴급복지 지원을 실시할 방침이다. 우선 1개월분을 지원하되 가구 상황에 따라 필요시 지자체에서 연장 지원하기로 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