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서희 '뻐꾸기 둥지'서 대리모로 복수의 칼날 "제2의 민소희?"

최종수정 2014.04.30 16:37 기사입력 2014.04.30 16:37

댓글쓰기

▲장서희 '뻐꾸기 둥지'로 안방 복귀.

▲장서희 '뻐꾸기 둥지'로 안방 복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장서희 '뻐꾸기 둥지'서 대리모로 복수의 칼날 "제2의 민소희?"

배우 장서희가 4년만에 KBS 2TV 일일드라마 '뻐꾸기 둥지'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장서희는 '뻐꾸기 둥지'에서 조용하지만 강인하고 모성애가 강한 캐릭터인 백연희 역을 맡았다.

'뻐꾸기 둥지'는 오빠를 죽음으로 내몰았던 여자의 대리모가 돼 복수를 펼치는 한 여인과 과거의 상처 때문에 가슴앓이를 하는 또 다른 여인이 상처를 치유해가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장서희는 "'뻐꾸기 둥지'는 진정한 모성애를 다룬 드라마다. 대리모라는 소재와 모성애라는 주제에 집중하며 두 여인의 갈등이 흥미진진하게 그려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장서희 뻐꾸기 둥지 복귀 소식에 네티즌은 "장서희 뻐꾸기 둥지, 기대된다" "장서희 뻐꾸기 둥지, 제2의 민소희?" "장서희 뻐꾸기 둥지, 재밌을 것 같다" "장서희 뻐꾸기 둥지, 대리모라고?"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