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누리당 송파구청장 후보 경선 중단 사태

최종수정 2014.04.30 16:36 기사입력 2014.04.30 15:54

댓글쓰기

송파구 경선관리위원회, 지난 16,27일 여론조사(50%) 결과 개봉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중앙당경선관리위원회, 30일 낮 12시부터 치러질 경선 스톱시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새누리당 서울 송파구청장 선출을 위한 경선이 중단됐다.

새누리당 중앙당 경선관리위원회는 30일 낮 12시부터 실시 예정이던 새누리당 송파구청장 후보 선출을 위한 선거인단 투표를 중단시켰다.
경선관리위원회는 경선을 관리하는 송파갑·을·병 당원협의회에 투표시각 직전 구청장 경선 투표를 중단하고 서울시의원과 송파구의원 후보 선출 투표만 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중앙당의 송파구청장 경선 투표 중지 긴급 지시한 것은 종편 방송인 ‘채널A’는 송파구경선관리소위원회가 28일 오전 송파구청장 여론조사 결과를 사전에 열람, 일부를 유출했다는 의혹을 보도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채널A’ 는 송파구청장 경선은 지난 16일과 27일 두 차례 실시된 여론조사(50%)와 30일 실시되는 당원 투표(50%)로 결정되는데 경선 현장에서 당원 투표 결과와 함께 공개돼야 할 여론조사 결과가 사전 유출됐다는 것.
새누리당 송파구청장 후보 선출을 위한 투효가 30일 낮 12시부터 진행될 예정이었느나 여론조사 결과 개방 의혹이 불거지면서 중앙당 경선관리위원회가 전격 중단시켰다. 그러나 송파구의원과 서울시의원 투표는 진행되고 있다.

새누리당 송파구청장 후보 선출을 위한 투효가 30일 낮 12시부터 진행될 예정이었느나 여론조사 결과 개방 의혹이 불거지면서 중앙당 경선관리위원회가 전격 중단시켰다. 그러나 송파구의원과 서울시의원 투표는 진행되고 있다.


중앙당은 경선 관리에 심각한 부실이 있다고 보고 송파구청장 경선 투표를 중단시키고 진상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규에 따르면 여론조사 결과와 30일 치러질 예정이었던 당원 투표를 각각 50%씩 반영해 새누리당 송파구청장 후보로 발표해야 한다.

그러나 사전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돼 당원 경선에도 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보고 이날 경선을 중단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박춘희 현 구청장과 김영순 전 구청장간 전.현직 구청장 간 대결 구도는 혼란에 빠져들게 됐다.

새누리당 중앙당경선관리위원회는 30일 중 결론을 내 경선을 다시 시작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